통합검색

  1. 통합검색
맨 위로

영상

영상 정지기능 키보드 Esc키를 누르세요.

음원

텍스트

  • 저작자 미상 KOGL 출처표시, 상업적, 비상업적 이용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여성이 예복에 갖추어 쓰던 관(冠). 종이로 관 모양을 만들고‚ 색지와 천을 바름. 각종 색깔의 유리 구슬과 석웅황등의 패물을 장식함. 앞부분에 7개‚ 옆 뒷부분에 각각 한개씩 작은 오색술을 담.

    추천0 조회수6 다운로드 수0
  • 저작자 미상 KOGL 출처표시, 상업적, 비상업적 이용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여성이 예복에 갖추어 쓰던 관(冠). 종이로 만들어진 틀에 외면에 주황과 연두색 견을 씌움. 색지를 오려 壽‚ㆍ福字ㆍ꽃문양으로 장식함. 윗면에 석웅황과 5줄의 색구슬을 달고‚ 5개의 금색 단추에 용수철을 연결하여 끝에 색구슬을 장식함. 측면과 앞부분에 색구슬을 달고 색실술을 닮. 하단부에 진분홍ㆍ황색ㆍ검정 등의 색실을 늘어뜨림.

    추천0 조회수6 다운로드 수0
  • 저작자 미상 KOGL 출처표시, 상업적, 비상업적 이용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여성이 예복에 갖추어 쓰던 관(冠). 종이로 만들어진 틀에 내부에 붉은견‚ 외부에 검정견을 씌움. 외부에 은색지를 오려 壽‚ 囍字를‚ 그 외 윗면에 많은 글자와 측면에 학과 꽃 문양을 오려 붙임. 윗면에 석웅황과 각색의 구슬을 달고 끝에 술을 달았음.

    추천0 조회수5 다운로드 수0
  • 저작자 미상 KOGL 출처표시, 상업적, 비상업적 이용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여성이 예복에 갖추어 쓰던 관. 종이로 관 모양을 만들고‚ 외부에 보라색 비단과 내부에 진분홍색 천을 바름. 하단의 팔각면에 모란꽃이 각각 그려져 있음. 측면 부분에 색지를 꼬아 8개의 꽃모양을 붙이고 색유리 구슬을 장식함. 윗면에는 석웅황을 중심에 달고‚ 주위에 용수철을 달았으나 대부분이 결손됨. 측면 사방에 8개의 색지와 색유리 구슬을 달고 오색 술을 닮. 앞부분에 3줄의 유리구슬 줄을 늘어뜨리고 작은 술을 붙임.

    추천0 조회수3 다운로드 수0
  • 환경부는 지난 5일자 한국경제의 <19대 포퓰리즘법‚ 건당 수조원 국가손실> 제하 기사 관련 화평법 및 화관법에 연관된 내용에 대해 다음과 같이 해명했다. <보도내용> 한국경제연구원에 화학법령 도입에 따른 산업계 손실액 추정 근거자료를 요청했으나 “아직 연구 중에 있는 사항으로 산정 가정 및 근거 등이 정리되지 않아 제출하기 어렵다”는 입장임 <해명내용> 한국경제연구원이 확정되지 않은 자료를 언론에 제공해 기사화되도록 하는 것은 책임 있는 연구기관의 자세가 아님 환경부는 한국경제연구원에 관련 자료의 제공을 요청하고‚ 비용 분석의 적정성 등을 검토할 계획임 <보도내용> 한국경제연구원 연구자에게 확인한 결과‚ 동 연구에서는 화학법령 시행으로 안전관리가 강화됨에 따른 편익은 포함되지 않았음 <해명내용> 모든 정책·제도는 비용과 편익을 함께 가져오므로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정책에 대한 올바른 평가라 할 것이나 한경연 연구에서는 법 시행 후 화학사고를 예방하여 얻는 사회적 편익이나 기업의 손해배상 비용 감소효과가 포함되지 않아 균형 잡힌 분석으로 보기 어려움 화평법이 시행되지 않았던 2011년에 유해성 미확인 화학물질(PHMG 등)로 발생한 가습기 살균제 사고는 확인된 피해자만 221명(95명이 사망)에 이르고 현재도 피해보상 소송이 진행되는 등 사회 전체의 피해가 아직도 남아 있음 ※정부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구제를 위한 배상을 진행 중(2014년 5월부터 현재까지 약 37억원 배상‚ 배상액은 해당 업체에 구상권 청구 중)  지난 2012년 발생한 구미 불산사고의 경우 근로자 5명이 사망하고 18명이 부상 당했으며 주변 지역으로 확산된 불산 가스로 인해 1만 2243명이 건강검진을 받고 농작물 고사(212ha)‚ 가축 피해(3943두) 등의 환경 피해를 입혀 피해 복구에 총 554억원의 정부예산이 책정됐음 또한 직접적 피해 외에 사고 관련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 겪는 정신적 고통‚ 사고 주변 지역 불안감 조성 등 간접적 피해도 큼 구미 불산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2013년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화학법령의 주요 내용을 담고 있는 ‘화학물질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결과 화재·폭발·누출 등 화학사고 관련 산업재해자수가 2012년 월평균 101명에서 2015년 75명으로 감소했음 따라서‚ 화평법 및 화관법의 올바른 평가를 위해서는 산업계의 비용 뿐 아니라 화학사고를 예방함에 따른 편익도 함께 분석해야 함 <보도내용>     화평법 하위법령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산업계와 협의를 거쳐 소량 신규물질의 시험자료 제출 생략‚ 물질의 톤수 범위별 시험항목 차등화 등을 통해 산업계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구체화했음 <해명내용> 연간 1톤 미만의 신규화학물질은 시험자료 제출을 생략하고 기본정보(신청자정보‚ 식별정보‚ 용도‚ 노출정보)만 제출하도록 했음. 제출해야 하는 시험항목도 물질의 톤수 범위별로 차등화(1~10톤: 15항목‚ 10~100톤: 26항목‚ 100~1000톤: 37항목‚ 1000톤 이상: 47항목)했음 화관법에 대해서도 하위법령에서 화학사고시 과징금(매출액 최대 5%)을‚ 위반사항의 중요도·위반횟수에 따라 영업정지일수를 차등부과하고 과징금도 일 단위로 산정하도록 하는 등 산업계와의 논의를 통해 합리적인 수준으로 결정했음 아울러 화학사고 등으로 인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불가피하게 비용이 수반되는 산업계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화학안전 산업계 지원단’을 구성·운영(2014년 4~)‚ 산업계의 전반적인 제도이행을 적극 지원하고 있음 <보도내용> 실제‚ 2015년 1월 화평법 시행 이후 1년간 화학물질 등록 건수는 총 2582건이며 이 중 대부분(2559건)이 1톤 미만의 소량 신규물질임 <해명내용> 1톤 미만의 소량 신규물질은 시험자료 생산이 필요 없기 때문에 산업계 손실액은 과다 추산되었을 가능성이 있음  문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 화학물질정책과/화학안전과 044-201-6771/6840

    추천0 조회수4 다운로드 수0

기타

0

유로피아나(Europeana)

미국디지털공공도서관(DPLA)

Flickr

Unsplash

Pexels

Jamendo

CCMixter

Pixabay